본문바로가기

언어 선택

닫기
현대오일뱅크는 1964년 국내 최초 민간 정유회사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충남 서산시 대산읍 330만 제곱미터 부지에 자리
잡은 대산공장은 하루 650,000배럴 규모의
원유정제 설비
를 갖추고 있습니다.

원유를 정제하고 남는 중질유를 다시 한번 분해할 수
있도록 설비를 고도화해 고부가가치 석유 제품의
생산 비중을 높이며 지상유전의 꿈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연산 120만 톤 규모의 MX(혼합자일렌) 생산 공장,
연산 142만 톤 규모의 방향족 제품 생산 공장은
원유에서 방향족에 이르는 석유화학 아로마틱
사업의 수직계열화
를 완성했습니다.

연산 100만 톤 규모의 윤활기유 공장,
타이어와 프린터 잉크 등을 생산하는
제철화학 공장은 사업 다각화를
주도
하고 있습니다.

국내 정유사 중 유일하게
상업용 유류 저장 사업에 진출하기도 했습니다.
1994주유소에 ‘OILBANK’ 브랜드를 도입한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약 2400개 주유소에서 차별화 된 서비스와 믿을 수 있는
제품으로 고객과 만나고 있습니다.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습니다.
임직원 대부분이 월급의 1%를 기부하며 우리 사회 곳곳에 희망을 전파하고 있습니다.
해마다 햅쌀 수매, 우럭 방류 등을 통해 지역 농어민의 소득 증대와 자립을 돕습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윤 창출이라는 기업 본연의 책임과 더불어 사회적 책임 또한 다하는 신뢰
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top